안녕하세요?

화이트서울치과 입니다.

 

 

어린이들의 충치 치료는 매우 힘들기도 합니다.

 

아이들은 표현이 솔직하기 때문에 무서운 곳을 가기 싫어하고,

겁에 질러 울고 떼를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어린이를 달래주어 무서워 하는 것을 잊게 하거나,

극복을 할 수 있게 끔 도와주어야 합니다.

 

 

 

 

- 어린이에게 치과란?

 

어린이들은 어릴때 달콤한 사탕이나 음식에 이끌리게 되고,

양치 하는 것을 싫어하기도 합니다.

 

이는 치아에 충치가 쉽게 발생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게

되며, 어린이들에게 심한 충치를 만들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충치가 생긴 상황에서 치과를 찾아가게 된다면,

어린이들이 어떻게 생각을 하게 될까요?

 

 

 

 

치과 특유의 냄새와 치아가 갈리는 소리, 치과에서 느끼는 통증

등을 떠올리게 되면서 치과 = 무서운곳, 아픈곳 으로 기억이

될 수 있게 됩니다.

 

 

- 치과에서 어린이들의 행동

 

어린이들은 치과를 들어가게 되는 입구에서부터 들어가기 싫어

버티는 경우가 존재 할 수 있으며, 억지로 들어오게 한다면

무서워서 울음을 터뜨리게 되고 이는 어린이의 진료 거부와

함께 치과에 대한 공포심을 더 키울수 있게 됩니다.

 

 

 

 

- 그렇다면 어떻게 할까?

 

이러한 사태를 방지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치과 치료가 두렵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과 치료를 두려워 하지 않게 하고, 이겨낼 수 있도록 옆에서

다독여 주며 치과 진료가 아프고 무섭지만 견딜 수 있도록 옆에서

용기를 넣어줄 수 있어야 합니다.

 

 

어린이는 치과를 스스로 들어오는 것 자체가 큰 용기 입니다.

 

어린이가 용기를 내고, 치과 안으로 스스로 걸어와 치과의자에

스스로 앉을 때 까지 보호자가 옆에서 응원을 해주시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 어린이의 용기

 

어린이의 용기는 매우 중요합니다.

 

강제로 치과의자에 앉히는 것은 쉬우나, 이는 훗날 치과 공포증으로

이어지게 되어 성인이 되어도 치과를 제대로 찾아가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생길수 있게 됩니다.

 

어린이는 치과에서 강제적으로 입을 열리고 기계가 입 안을

헤집고 다닌다는 상상을 하기 때문에 공포심이 나타날 수 있어

치료를 하는 도중에도 어린이를 달래가며 치료를 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습니다.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이러한 속담이 있듯이, 어린이가 치과를 두려워 하지 않게

만든다면 성인이 되어서도 치과에 대한 거부감이 덜 할것 입니다.

 

 

 

 

어린이는 반드시 치과를 스스로 방문하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하며, 치과를 두려워 하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대전화이트서울치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