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화이트서울치과 입니다.

 

 

어린이들은 항상 치과를 무서워 합니다.

아무리 어르고 달래도 어린이들의 표현은 굉장히 솔직하기 때문에

무서운 치과를 들어가기 싫고, 울며 떼를 쓰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럴때 강제적으로 치과로 데리고 가면 어떻게 될까요?

 

 

 

 

- 어린이들에게 있어 치과란?

 

어린이들에게는 좋고 나쁜것을 판단 하기에는 아직 어린 나이 입니다.

 

이 때문에 어릴때 달콤한 사탕이나 음식을 좋아하게 되고,

양치를 하는 것을 싫어 하기도 합니다.

 

치아의 건강을 해치는 이러한 행동이 왜 나쁜 것인지를 모르기도 하고,

어린아이의 입장에서는 이해를 하기도 힘들기도 합니다.

 

 

이렇게 발생하게 되는 충치는 어린이들에게 통증과 함께 치과를 가야

한다는 두려움 때문에 부모님에게도 쉽게 말을 못합니다.

 

치과 = 아프고, 무서운 곳

 

이라는 기억이 있기 때문 입니다.

 

 

 

 

 

 

- 치과에서 어린이들의 행동은?

 

치과를 한번이라도 온 어린이들의 경우, 거의 열이면 열 치과를 들어

오기 싫어하는 경우가 발생 하게 됩니다.

 

장난감을 사준다고 하거나, 사탕줄게 등등 다양한 유혹거리를 준다고

해도 어린이들에게 아프고 무서운 치과는 쉽게 들어가기가 어려운

곳 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충치 치료를 위해서는 반드시 치과 내부로 들어와야 합니다.

 

 

 

 

 

- 그렇다면 어떻게 할까?

 

이러한 사태를 방지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치과 치료가 두렵지 않도록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치과 치료를 두려워 하지 않고, 이겨낼 수 잇도록 옆에서 다독여 주며

치과 진료가 앞고 무섭지만 견딜 수 있도록 부모님이 옆에서 응원과

용기를 넣어 줄 수 있는 것이 좋습니다.

 

 

어린이 에게 있어서 치과 입구에서 치과 안으로 들어오는 몇 걸음은

굉장히 큰 용기가 필요 합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어린이가 치과 안으로 스스로 걸어 들어 올 수 있도록

도와 주는 것이 좋습니다.

 

 

 

 

 

- 치과를 들어오는 어린이의 용기

 

어린이에게 있어서 용기는 매우 중요합니다.

 

강제로 치과의자에 앉히는 것은 굉장히 쉽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치과 치료를 강제로 받게 된다면 트라우마로 남게 되어

어린이는 치과 공포증이 생길 수 있어 성인이 되어서도 치과를 혼자서

찾아가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 의해 입이 강제로 열리고, 생소한 기계가 입 안을 헤집고

다니는 상상은 성인에게 있어서도 무서운 공포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시선이 바로, 어린이들의 시선 입니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어린이에게 용기를 주고, 스스로 치과 의자에

앉아서 진료를 볼 수 있도록  도와 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옛말에는 세살버릇 여든까지 간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릴때 머리 안 깊숙한 곳에 자리잡게 되는 치과에 대한 트라우마는

성인이 되어서도 혼자서 치과를 찾아가지 못하는 치과 공포증으로

발전하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어릴때 부터 치과에 대한 두려움 보다는

치과 치료를 받아 우리 아이가 자랑스럽다는 등의 칭찬으로 어린이의

용기를 넣어주는 것이 어떠하실까요?

 

어린이 스스로가 치과 문을 열고 들어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며, 치과를 더 이상 무서운 곳이 아니라는

인식을 심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대전화이트서울치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